2013년 노벨 화학상과 IT

2013년 노벨 화학상은 화학 반응에 대한 컴퓨터 모델을 만든 Martin Karplus, Michael Levitt, Arieh Warshel 등 3명에게 수여되었습니다.

화학자들은 플라스틱 공과 막대기를 이용하여 분자 구조를 이해했지만 빛의 속도로 일어나는 화학 반응의 세세한 부분까지는 알지 못했습니다. 이들 세명은 구조의 이해에 필요한 고전 물리와 반응의 이해에 필요한 양자 물리를 결합한 컴퓨터 모델을 만들어서, 엽록체의 광합성에서 부터 배기 가스의 정화를 위한 촉매 작용에 이르기 까지 화학 반응의 과정을 이해하고 예측하는 기반을 제공했습니다.

이미 존재하는 물질이나 현상에 대한 발견이나 규명에 대한 공로를 인정했던 기존의 수상 기록에 비해서 컴퓨터 모델을 개발한 것에 대한 공로를 인정한 이번 수상은 매우 특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마크 엔더슨의 글(왜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먹어 치우나) 처럼 컴퓨터가 인간이 하던 많은 일을 대체하고있는 현재의 상황을 고려하면 의미가 있는 사건이기도 합니다.

Michael Levitt은 2001년 Nature Structural Biology에 기고한 글 “The Birth of Computational Structural Biology“에서 다음과 같은 전망을 합니다.

컴퓨터는 생물학을 위해서 태어났습니다. 컴퓨터 성능 비약적인 향상과 대중화가 없었다면 현재와 같은 생물학의 진보는 없었을 것입니다. 언젠가 우리는 복잡한 생물학적 과정을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하는 것이 가능할 것입니다. 아마도 유전자 서열로 부터 한 생물체의 표현형을 시뮬레이션하는 것도 가능할 겁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